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정치 사회 법원·검찰 사건·사고(경찰·소방) 환경 기타

문 대통령 “일자리·양극화 최대현안…‘적극재정’ 절실”

18-09-04 11:38 74회

본문

 수석·보좌관 회의…“경제 활력 높이고 일자리 만드는데 세금 사용”

 이달부터 기초연금·장애인 연금 등 인상… ‘포용국가’ 정책 실행

“민생·경제만큼은 진정한 협치 기대…국회의 존재 이유 보여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일자리, 양극화, 저성장, 저출산, 고령화 문제가 우리 사회가 당면한 최대 현안이라는 데 여야 간의 의견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의 세금을 곳간에 쌓아두는 대신 경제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 삶을 개선하는데 쓰기 위해서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짜면서 세수를 현실적으로 예측해 늘어나는 세수에 맞게 사업계획을 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석보좌관회의.jpg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늘부터 2018년도 정기국회가 시작되는데, 이번 정기국회에 거는 국민의 기대가 매우 크다. 국민은 국회가 민생과 경제에 활력을 넣어주길 바라고 있다”며 “민생과 경제에 대해서 만큼은 진정한 협치를 기대해본다. 입법부로서 국회의 존재 이유를 국민에게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는 법안들과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규제혁신 법안들이 처리되지 않고 있어서 국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며 “좋은 정책과 제도도 적기에 맞춤하게 시행돼야 성공할 수 있다. 늦어지면 피해는 결국 국민들과 형편이 어려운 분들에게 돌아가게 된다는 점을 특별히 감안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2018년도 예산의 경우 세수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며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예산안 심의를 기대하며, 심의 과정에서 국회가 민생경제를 살릴 좋은 방안을 제시해 준다면 정부도 적극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달부터 어르신들을 위한 기초연금과 장애인들을 위한 장애인연금 액수가 인상되고, 아동수당이 새로 지급되기 시작한다”며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포용국가 정책들이 실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500여만명의 어르신들에게 지급되던 기초연금이 매달 20만원에서 우선 25만원으로 인상되고 내년부터는 30만원으로 순차적으로 인상되며, 장애인연금의 기초급여도 함께 인상된다”며 “또 6세 미만 아동 238만명에게 매달 10만원씩 아동수당이 지급된다. 국민들의 호응이 높아서 이미 222만명이 신청했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이유로 시행이 늦어졌지만 어르신과 장애인의 어려운 형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아이 양육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해 국회는 아동수당을 소득 상위 10%를 제외하고 지급키로 결정했는데, 이로 인해 국민들은 소득과 재산을 증빙할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 큰 불편을 겪게 됐고 행정기관에서는 신청자들의 소득과 재산을 일일이 조사해야 하는 막대한 행정적 부담과 행정 비용을 초래하게 됐다”며 “정부는 그와 같은 국민 불편과 행정 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 국회도 전향적으로 논의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 행정 현장에서는 그러한 어려움을 이유로 수당지급이 지연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지정된 시기에 대상자 전원에게 아동수당이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혹시라도 신청을 못하거나 지급 대상에서 누락되는 분들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금은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로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는 이유도 여기 있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므로 정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면밀하게 살피고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의 이러한 노력과 의지에 대해 국회가 힘을 실어주었으면 한다. 국회가 초당적으로 판문점 선언을 뒷받침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를 진척시키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최고관리자 작성일

1212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SK텔레콤, 종합 스포츠 유튜브 채널 ‘스크라이크’ 오픈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자사가 운영 및 후원하는 스포츠를 중심으로 각종 스포츠 콘텐츠를 발행하는 종합 스포츠 유튜브 채널 ‘스크라이크(SK-Like)’를 개설한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스포츠를 통해 팬들과 적극 소통하고 사회적 가...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 전국 18개 시도로 확대 운영
함께하는 사랑밭, 유튜버 푸메와 결식아동 위한 사랑의 쌀 전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평화의 변영을 향한 정책에 지혜와 리더심 발휘
추석맞이 농수산물 직거래 장터 방문
주한외교단 DMZ 방문 행사
남북한 사람들의 사람·공간, 그리고 일상
책의 해에 만나는 서울국제도서전, ‘책의 확장’을 논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