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법원·검찰
정치 사회 법원·검찰 사건·사고(경찰·소방) 환경 기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통일부 차관이 소장 겸직

18-09-12 14:08 166회

본문

교섭연락·당국간 회담 협의·민간교류지원·왕래인원 편의보장 등 기능 수행

개소식에 南 조명균 장관·北 리선권 단장 등 참석…北은 조평통 부위원장 소장 겸직

 

개성공단에 들어서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소장으로 14일 개소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로 합의하고 이후 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공사와 협의를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2.jpg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백 대변인은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개성에 있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 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명이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우리 측은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북측은 리선권 고위급회담 단장과 부문별 회담 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측은 우리 측 기자들의 취재를 보장하기로 했으며 행사장 설치 등 세부 사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북.jpg
개성공단에 자리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백 대변인은 “남북은 14일 개소식 이후 공동연락사무소 업무를 바로 시작하기로 했다”며 “연락사무소는 ▲교섭연락업무 ▲당국 간 회담 협의 업무 ▲민간교류지원 ▲왕래인원의 편의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협의를 마무리하고 개소식에서 고위급 회담 양측 수석대표가 서명·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공식 통보해 왔다.

 

백 대변인은 “우리 측은 통일부 차관을 소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며 소장은 주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진행해 남북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해결해 나가는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인 협의소통채널로 정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어느 부처가 근무하냐는 질문에는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산림청과 같은 유관부처들도 같이 근무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목록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최고관리자 작성일

112123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평화의 변영을 향한 정책에 지혜와 리더심 발휘

-국민과 함께 “새로운 한반도 시대” 구현 -국민참여 통일기구로 역할 정립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정세현, 사무처장 이승환)는 9월 9일 오전 10;00시 사무처 내 회의실에서 “제149차 운영위원회“이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현 수석부의...

추석맞이 농수산물 직거래 장터 방문
주한외교단 DMZ 방문 행사
남북한 사람들의 사람·공간, 그리고 일상
책의 해에 만나는 서울국제도서전, ‘책의 확장’을 논하라
코스모코스, 션-정혜영 부부와 한국 컴패션이 함께 자선바자회 참여
예술과 기술이 만나 또 다른 시작을 실험한다
우표에 담은 꼭 가봐야 할 관광지, 올해 여름은 아름다운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