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대한법률구조공단 범죄피해자지원 범죄예방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대한변호사협회 보호관찰·준법지원센터 기타

엘리펀트스페이스, 보쉬의 명화 담은 ‘죄의 정원’ 전시 개최

18-06-15 10:38 18회

본문


죄의정원 전시실 전경, 2018. 사진: 김상태


- 표창원 강연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도 열려 -


홍대 지역의 새롭게 떠오르는 문화공간 엘리펀트스페이스는 히에로니무스 보쉬의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을 재구성한 ‘죄의 정원(기획 김선혁, 김정욱)’ 전시를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유명한 명화를 디지털 기술을 통해 새롭게 만나보는 ‘아트다큐멘터리’프로젝트의 첫 번째 시리즈로 6월 30일(토)까지 엘리펀트스페이스에서 관람객을 만날 예정이다.

누구나 한번쯤 떠올리게 되는 ‘죄는 누가 만들었을까?’라는 질문에서 전시는 출발한다. 16세기 네덜란드 화가 히에로니무스 보쉬가 구축한 선과 악의 세계를 현대작가 3팀이 설치작업, 인터랙티브, 사운드 디자인으로 해석하여 선보인다.

먼저 전시공간에 들어서면 시선을 압도하는 대형 스크린에 보쉬의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이 펼쳐진다. 특히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3단 제단화의 겉모습을 함께 볼 수 있는 점도 전시의 묘미이다. 전시공간에 놓인 3권의 책을 통해 각각 에덴의 동산, 낙원, 지옥의 숨은 도상과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눈 앞에서 보쉬의 미술세계가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펼쳐지는 경험을 찬찬히 즐길 수 있다.

전시공간 입구를 차지하는 프로젝트-레벨나인(Project-Rebel9)의 ‘포스트-아틀라스’는 ‘죄를 누가 만들었을까?’라는 질문을 직접적으로 던지고 있다. 끊임없이 움직이는 컨베이어시스템과 지도 위에 놓이는 피규어 형상을 통해 오늘날의 데우스 엑스 마키나(deus ex machina)를 만날 수 있다. 이 기계-팔은 전시기간 내내 선과 악의 세계를 창조하고 파괴하는 행위를 반복하게 된다. 9개의 지도 위에서 자신을 닮은 또 다른 인간의 형상, 피규어 캐릭터를 찾아보는 것도 전시의 재미이다.

전시공간은 아름다운 꽃과 풀로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원 그 자체이다. 바로 일상 속 식물을 제안하는 ‘식물상점’의 작품 ‘그림정원’이다. 하나하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식물 오브제를 통해 그림 속 보쉬의 정원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특히 전시기간 내내 시들어갈 꽃과 생장등을 통해 생명을 잃지 않는 나무의 대비를 통해 작가는 질문을 던지고 있다.

지옥에 가면 어떤 소리가 들릴까? 보쉬의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의 지옥 장면을 찬찬히 본 관람객이라면 한 장의 악보를 발견하게 된다. 이 악보를 시작으로 하여 작가 문정민(밴드 ‘이상의날개’)은 보쉬의 정원을 비물질의 소리로 표현한 작품을 전시공간에 담았다. 특히 전시공간의 5.1채널을 통해 관람객은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를 상상하게 된다.

다채로운 연계 프로그램도 열린다. 6월 19일 범죄심리학자 표창원의 강연, 22일 철학자 심세광의 강연, 29일 싱어송라이터 이랑의 공연 등 전시의 주제를 담고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자세한 프로그램과 공지사항은 엘리펀트스페이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서울문화재단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평화의 변영을 향한 정책에 지혜와 리더심 발휘

-국민과 함께 “새로운 한반도 시대” 구현 -국민참여 통일기구로 역할 정립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정세현, 사무처장 이승환)는 9월 9일 오전 10;00시 사무처 내 회의실에서 “제149차 운영위원회“이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현 수석부의...

추석맞이 농수산물 직거래 장터 방문
주한외교단 DMZ 방문 행사
남북한 사람들의 사람·공간, 그리고 일상
책의 해에 만나는 서울국제도서전, ‘책의 확장’을 논하라
코스모코스, 션-정혜영 부부와 한국 컴패션이 함께 자선바자회 참여
예술과 기술이 만나 또 다른 시작을 실험한다
우표에 담은 꼭 가봐야 할 관광지, 올해 여름은 아름다운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