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전시
건강 음식·맛집 여행·레저 스포츠 연예 공연 전시 영화

임금의 전각에서 책 읽고 산책한다

19-08-21 17:18 30회

본문

 


41일부터 고종의 서재 집옥재’, 왕의 연회장 경회루개방

 

41일부터 고종이 서재와 외국 사신 접견소로 사용하던 집옥재를 개방하고, 왕이 연회를 베풀던 경회루 특별관람을 시행한다.

 

문화재청은 1031일까지 7개월간 경복궁의 집옥재와 경희루를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창덕궁 함녕전의 별당이던 집옥재는 고종이 거처를 창덕궁에서 경복궁으로 옮기면서 1891년 경복궁 내 건청궁 서편으로 옮겨진 건물이다.

 

문화재청은 2016년부터 서재로 쓰이던 집옥재를 작은 도서관으로 조성해 한 해 중 일정기간을 일반에 개방하고 있다.

 

또 조선시대 왕실자료 영인본과 다양한 역사 서적을 비치해 경복궁을 찾는 내·외국인들이 집옥재에서 독서를 하면서 역사 속 공간을 체험할 수 있다.

 

올해 개방하는 집옥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며 ,경복궁 관람객이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한편 특별관람으로 개방하는 경회루는 연못 안에 조성된 대규모 2층 목조건물이다.

 

이곳은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베풀거나 사신을 접대하거나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 등 국가행사에 사용하던 건물로, 문화재청은 2010년부터 특별관람 형식으로 개방하고 있다.

 

이번 개방은 평소 접근이 제한되었던 경복궁 경회루의 장엄하면서도 아름다운 건축 미학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특히 2층에 올라가면 동쪽으로는 경복궁 경관이, 서쪽으로는 마치 한 폭의 산수화처럼 아름다운 인왕산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와 탁 트인 사방의 풍치를 감상할 수 있다.

 

전문 해설사의 안내가 가능한 이번 개방은 주중 3(10, 14, 16), 주말 4(10, 11, 14, 16)로 진행한다.

 

다만 경회루의 주요 부재와 관람객 안전을 고려해 1회당 최대 70(내국인 60, 외국인 10)으로 제한되며, 관람료는 무료(경복궁 관람료는 별도).

 

문화재청 담당자는 고품격 문화유산인 궁궐이 국민 누구에게나 널리 향유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우리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와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김미란 기자

 

 

<저작권자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law-news.co.kr/bbs/board.php?bo_table=tb42&wr_id=128&page=0&page=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철인7호 치킨, 전국 가맹점 코로나 월세 지원운동에 동참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철인7호’는 25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전 가맹점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코로나 월세지원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철인7호는 전국적으로 30여 가맹점을 운영...

법제처, 3월부터 2020년 청소년법제관 모집
동부지방산림청, 고로쇠 청정 수액 위생점검 실시
나눔을 통한 자원 선순환, 개발도상국에 의류 기부
‘내일배움카드’ 가 주는 드라마 같은 성공 이야기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격리된 진천 우한교민 위해 진천군청에 후원금 1000만원 전달
고용노동부 ‘공공기관 단계별 채용지원사업’ 선정
유튜브 ‘디렉터 파이’ 함께하는 사랑밭 통해 모자원·미혼모 위한 착한 박스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