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전시
건강 음식·맛집 여행·레저 스포츠 연예 공연 전시 영화 동영상

임금의 전각에서 책 읽고 산책한다

19-08-21 17:18

본문

 


41일부터 고종의 서재 집옥재’, 왕의 연회장 경회루개방

 

41일부터 고종이 서재와 외국 사신 접견소로 사용하던 집옥재를 개방하고, 왕이 연회를 베풀던 경회루 특별관람을 시행한다.

 

문화재청은 1031일까지 7개월간 경복궁의 집옥재와 경희루를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창덕궁 함녕전의 별당이던 집옥재는 고종이 거처를 창덕궁에서 경복궁으로 옮기면서 1891년 경복궁 내 건청궁 서편으로 옮겨진 건물이다.

 

문화재청은 2016년부터 서재로 쓰이던 집옥재를 작은 도서관으로 조성해 한 해 중 일정기간을 일반에 개방하고 있다.

 

또 조선시대 왕실자료 영인본과 다양한 역사 서적을 비치해 경복궁을 찾는 내·외국인들이 집옥재에서 독서를 하면서 역사 속 공간을 체험할 수 있다.

 

올해 개방하는 집옥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며 ,경복궁 관람객이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한편 특별관람으로 개방하는 경회루는 연못 안에 조성된 대규모 2층 목조건물이다.

 

이곳은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베풀거나 사신을 접대하거나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 등 국가행사에 사용하던 건물로, 문화재청은 2010년부터 특별관람 형식으로 개방하고 있다.

 

이번 개방은 평소 접근이 제한되었던 경복궁 경회루의 장엄하면서도 아름다운 건축 미학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특히 2층에 올라가면 동쪽으로는 경복궁 경관이, 서쪽으로는 마치 한 폭의 산수화처럼 아름다운 인왕산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와 탁 트인 사방의 풍치를 감상할 수 있다.

 

전문 해설사의 안내가 가능한 이번 개방은 주중 3(10, 14, 16), 주말 4(10, 11, 14, 16)로 진행한다.

 

다만 경회루의 주요 부재와 관람객 안전을 고려해 1회당 최대 70(내국인 60, 외국인 10)으로 제한되며, 관람료는 무료(경복궁 관람료는 별도).

 

문화재청 담당자는 고품격 문화유산인 궁궐이 국민 누구에게나 널리 향유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우리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와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김미란 기자

 

 

<저작권자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law-news.co.kr/bbs/board.php?bo_table=tb42&wr_id=128&page=0&page=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고기판 영등포구의회 의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동참

서울 영등포구의회 고기판 의장이 1월 12일 영등포구의회 본회의장에서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는 지난해 12월 9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의 주민중심 자치분권...

스토킹, 징역형…처벌되는 범죄!
패션 전문 기업 ㈜에스제이듀코, 이웃 돕기 희망 나눔 캠페인 가져
영등포구, 구민이 뽑은 2020를 빛낸 10대 뉴스와 이슈…쪽방촌 정비 1위
벤처 정신, 사회 복지문화⦁창의적 교수법 육성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KT&G와 함께 사회봉사활동 펼쳐
경찰청,‘시민이 경찰 인권 개혁한다’인권영향평가 정책제안 공모전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인 피해자들을 강제추행한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