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법률소식
법률소식 생활법률 판결기사 법원소식 기타

‘풀뿌리 지역문화기구’ 지방문화원 운영 표준조례안 마련

20-08-05 13:00

본문

문화체육관광부 건물.jpg

 

문체부, 17개 시·도에 배포…설립 절차·시설 기준 등 담아

 

지방문화원의 설립과 운영, 시설기준이 입법 공백 없이 시도에서 조례로 정할 수 있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4일 지방문화원 설립·운영과 시설기준 등을 정한 표준 조례안을 17개 시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자치입법권 확대를 위한 ‘지방일괄이양법’ 제정으로 ‘지방문화원진흥법’이 개정됐다. 이에 따라 지방문화원의 설립·운영 및 시설기준을 대통령령이 아닌 시도 조례로 정하게 됐다.

 

문체부는 개정 ‘지방문화원진흥법’이 시행되는 내년 1월 1일까지 입법 공백 없이 시도에서 입법 조례를 제정할 수 있도록 법률 전문가, 법제처, 17개 시도, 한국문화원연합회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표준 조례안을 마련했다.

 

표준 조례안에는 지방문화원의 설립 절차와 시설의 기준이 포함돼 있다.

 

특히 분원 설치 시의 필요 서류 등의 절차를 규정하고, 시·도지사가 분원 설치 신청을 받은 경우 인구 분포, 본원과의 거리, 문화 향유의 불균형 등 설치의 필요성을 검토하도록 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방문화원 설립·운영 등에 관한 표준 조례안이 지역의 문화자치권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전국 230개 지방문화원이 지역 문화의 실핏줄로 기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기호 기자

 
 
 
 
 

<저작권자 ⓒ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출처=정책브리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서울시,“코로나19로 커진 학습격차와 우울…대학생⦁동생과의 만남으로 극복”

- 초⦁중⦁고 멘토링 봉사 ‘서울동행’ ON! 대학생 참여자 모집 - 대학생,초⦁중⦁고 동생들과의 만남을 통해 학습격차와 서로의 코로나우울 극복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커진 학습격차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

서울숲공원, ‘설렘 웨딩 사진전’ 공개 모집
국가대표 패밀리카 ‘카니발’ 출시 기념 이색 사회공헌 활동 나선다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발표…관광·외식·농수산 등 ‘8대 소비쿠폰’ 푼다
글로벌 라이브 방송 플랫폼 비고라이브, 키썸과 유튜브 영상 협업
사노피 초록산타, 코로나19 의료진 격려 위한 ‘덕분에 챌린지’ 동참
민주평통, “남북간 교류협력 활성화로 단계적 ⦁ 실질적인 추구가 필요
울산지역 의대정원 확보 및 산재전문공공병원 의사수급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