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한반도·통일
취업·창업
닫기
정치
정치 사회 법원·검찰 사건·사고(경찰·소방) 환경 기타

소유권이전, 본소인 공유물분할청구의 소에서 부분적 가액보상 주문 형식 등이 문제된 사건

20-08-26 16:18

본문

8-1.jpg

1. 현물분할 주문(형성판결)과 현물분할되는 일부 면적에 대한 일부 공유지분에 관하여 소유권이전등기절차 이행을 명한 주문(이행판결)은 그 효과 면에서 서로 모순되는지 여부(적극), 2. 등기의무자가 아닌 원고에게 근저당권설정등기의 말소절차의 이행을 명한 원심판결에 잘못이 있는지 여부(적극).

2018241410(본소), 공유물분할 2018241427(반소) 소유권이전 () 파기환송(일부)

 

원고(반소피고), 피상고인

원고(반소피고)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00

담당변호사 000 5

피고(반소원고), 상고인

피고(반소원고)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00 담당변호사 000 1

 

원 심 판 결 서울고등법원 2018. 5. 24. 선고 20172013180(본소), 20172013197(반소) 판결

판 결 선 고 2020. 8. 20.

 

 

원심판결 중 본소에 관한 부분을 파기하고, 이 부분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반소에 관한 피고(반소원고)의 상고를 기각한다.

반소에 관한 상고비용은 피고(반소원고)가 부담한다.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하여

원심은 그 판시와 같은 이유로, 소외 1과 소외 2가 이 사건 토지의 특정부분을 구분소유하기로 약정하였다거나 이후 원고(반소피고, 이하 원고라고 한다)와 피고(반소원고, 이하 피고라고 한다) 사이에 구분소유 약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하였다.

관련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필요한심리를 다하지 않은 채 논리와 경험의 법칙을 위반하여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 거나 변론주의, 처분문서의 증명력, 구분소유적 공유관계에 관한 법리 등을 오해한 잘못이 없다.

2. 상고이유 제2점에 대하여

원심은 피고가 주장하는 사정이나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1982. 6. 16. 소외 2가 이 사건 (), () 부분 토지 및 지상 건물을 일괄하여 매수하였음을 인정하기 부족하고 달

리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피고의 반소청구 중 매매를 원인으로 한 소유권이전등기청구를 기각하였다.

원심판결 이유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채 논리와 경험의 법칙을 위반하여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처분문서의 증명력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

 

3. 상고이유 제3점에 대하여

원심은 이 사건 (), () 부분 토지에 대한 소외 2의 점유가 자주점유가 아니라는 등의 이유로 피고의 반소청구 중 점유취득시효를 원인으로 한 소유권이전등기청구를 기각하였다.

관련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자주점유 추정의 복멸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이유모순의 잘못이 없다.

 

8-2.jpg

 

4. 직권판단 및 상고이유 제4점에 대한 판단

. 원심의 판단

1) 원심은 본소인 공유물분할청구의 소에 관하여 그 판시와 같은 이유로, 피고가 소유하고 있는 이 사건 (), () 부분 건물의 담장을 경계로 하여,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는 피고의 소유로, 이 사건 () 부분 토지 229는 원고의 소유로 분할함이 타당하고, 피고의 지분 상당의 면적(198)보다 36를 더 소유하게 되는 피고가 원고에게 위 36의 시가에 대한 가액보상금으로 304,560,000원을 지급함이 상당하며, 위 보상금 지급의무와 원고가 피고에게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공유물분할을 원인으로 한 소유권이전등기와 이 사건 근저당권설정등기 말소등기의 각 절차를 이행할 의무는 동시이행관계에 있다고 보았다.

 

2) 이를 전제로 하여 원심이 본소에 관하여 선고한 원심판결의 주문은 다음과 같다.

 )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는 피고의 소유로, 이 사건 () 부분 토지 229는 원고의 소유로 각 분할한다(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가항).

) 원고는 피고로부터 304,560,000원을 지급받음과 동시에, 피고에게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공유물분할을 원인으로 한 소유권이전등기절차 및 2016. 7. 13. 마쳐진 이 사건 근저당권설정등기의 말소등기절차를 이행하라(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나항).

) 피고는 원고로부터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공유물분할을 원인으로 한 소유권이전등기절차 및 2016. 7. 13. 마쳐진 이 사건 근저당권설정등기의 말소등기절차를 이행받음과 동시에, 원고에게 304,560,000원을 지급하라(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다항).

 

. 대법원의 판단

1) 먼저 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가항 부분과 제1의 나항 중 소유권이전등기절차 이행 부분에 관하여 직권으로 살펴본다.

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가항은 형성판결로서 그대로 확정될 경우, 피고는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에 관한 단독소유권을 취득하고, 원고는 이 사건 () 부분 토지 229에 관한 단독소유권을 취득하게 된다. 따라서 피고가 단독소유권을 취득하게 될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와 관련하여, 원고가 피고에게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소유권이전등기신청에 대한 의사표시를 별도로 할 필요가 없다.

반면에 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나항 중 소유권이전등기절차 이행 부분은 이행판결로서 그대로 확정될 경우, 피고가 반대의무인 가액보상금 지급의무를 이행한 사실을 증명하여 재판장의 명령에 의하여 집행문을 받아야만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원고의 소유권이전등기신청에 대한 의사표시 의제의 효과가 발생한다.

따라서 향후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원고의 소유권이전등기신청에 대한 의사표시가 필요하지 않음을 전제로 하는 원심판결의 주문 제1의 가항과 향후 이 사건 (), () 부분 토지 234265/463 지분에 관하여 원고의 소유권이전등기신청에 대한 의사표시가 필요함을 전제로 하는 원심판결의 주문 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인 피해자들을 강제추행한 사건

2020도7869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강제추행) (바) 상고기각 ◇성폭력범죄의 피해자 진술에 대한 신빙성 판단의 기준◇ 원심판결 이유를 관련 법리와 적법하게 채택한 증거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은 위 대법원 판결(대법원 2019. ...

서울시,“코로나19로 커진 학습격차와 우울…대학생⦁동생과의 만남으로 극복”
서울숲공원, ‘설렘 웨딩 사진전’ 공개 모집
국가대표 패밀리카 ‘카니발’ 출시 기념 이색 사회공헌 활동 나선다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발표…관광·외식·농수산 등 ‘8대 소비쿠폰’ 푼다
글로벌 라이브 방송 플랫폼 비고라이브, 키썸과 유튜브 영상 협업
사노피 초록산타, 코로나19 의료진 격려 위한 ‘덕분에 챌린지’ 동참
민주평통, “남북간 교류협력 활성화로 단계적 ⦁ 실질적인 추구가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