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평화통일뉴스
취업·창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평화통일뉴스
취업·창업
닫기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홈
가치의창조·연계모바일
경제·유통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평화통일뉴스
취업·창업
닫기
서울
서울 경기인천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강원도 제주도 세종시

영등포구, 서울시와 손잡고 … 재활용 의류 생산 ‧ 더현대서울 판매

21-03-10 11:07

본문

더현대서울_페트병_재활용_의류_판매.jpg

- 미래 세대, 깨끗한 환경물려주기 위한 자원재활용 사업 전개

- 지역형 자원순환 및 순환경제기틀 마련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구민들이 분리배출한 폐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의류 제품을 여의도 더현대서울백화점에서 판매하게 됐다고 310일 밝혔다.

 

구는 지난 128일 서울시·효성TNC() 2개 자치구와 함께 투명페트병 고품질 재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자치구에서 수거선별한 폐페트병을 활용해 효성TNC에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리젠 서울섬유 원사를 생산해 생산된 원사는

의류 브랜드 플리츠마마에 공급되어 의류와 가방 등의 상품으로 재탄생되었다.

 

플리츠마마는 이들 상품에 러브 서울에디션이라는 타이틀을 붙여 오늘 10일부터 더현대서울 입점 매장에서 판매한다.  

투명 폐페트병은 레깅스, 플리츠백 등 3종의 상품으로 환골탈태해 더현대서울을 찾는 방문객에게 선을 보인다.

 

여기에는 지난해 12월부터 구가 환경부·서울시와 함께 본격 시행한 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제의 공이 컸다.  

본 제도가 의무화되기 전에는 재활용 가능한 폐페트병 선별이 어려워 폐페트병의 고부가가치 재활용에 한계가 있어 재활용 업체에서는 해외에서

원료를 수입해 사용하고 있던 실정이었다.

 

구는 협약 전부터 매주 목요일마다 투명 페트병-종량제봉투 교환사업을 실시해 전국 지자체의 수범사례로 자리 잡았다.  

또한 지역 내 공동주택 193개 단지(100%)에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지원 및 설치하여 선별장에서 재활용 가능한 폐페트병 확보한 결과,  

협약 후 한 달여 만에 큰 성과를 아루어 냈다.

 

구는 서울시와 손잡고 올해 1225일부터는 단독주택 및 상가 지역에도 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제를 의무화할 예정이며.  

또한 기존 선별 체계 및 시설 개선, 별도 분리배출 홍보 확대 등을 통한 상태 개선을 위해 서울시·효성TNC 등 관계자들과 지속적인 협의 중에 있다.

 

이번 러브 서울에디션 출시는 단순한 폐자원 재활용의 의미를 넘어 지역사회에서 생긴 폐기물을 지역사회에서 다시 소비하는 지역형 자원순환 및 순환경제기틀 마련의 초석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버려진 폐페트병이 이렇게 의류 제품으로 재탄생된 것은 시구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미래 세대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자원재활용 사업에 구민분들의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최경렬 기자

https://blog.naver.com/oss8282/22227056738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영등포구, 찾아가는 재개발·재건축 상담센터 운영

- 12월부터 구민 대상 ‘찾아가는 재개발‧재건축 상담센터’ 운영 - 어려운 정비사업 알기 쉽게…재개발·재건축 다양한 정비사업에 대한 궁금증 해소 - 안정된 사업 이해 바탕으로 최적의 사업방식 결정, 분쟁 줄여 사업 추진에 활력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2019년 이후 처음 • 인플루엔자
행정안전부, 부동산 1주택자 재산세 부담 • 올해 지난해 보다 1,733억 원 경감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동맹(alliance), 세상에 공짜는 없다 - 기고
신평화통일신문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소리
[기고] 대통령 선거와 선택의 지혜 / 백성호 (정치학박사)
(사)전국범죄피해자지원연합회 이사장 신년사